‘베이비시터’ 조여정, 본방사수 독려 “멋진 작품 될 것”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크다컴퍼니 제공

배우 조여정이 ‘베이비시터’ 본방 사수를 독려했다.

14일 조여정은 소속사 크다컴퍼니를 통해 KBS2 ‘베이비시터'(극본 최효비, 연출 김용수)의 본방 사수를 독려 사진을 공개하며 첫 방송 소감을 전했다.

극 중에서 남부러울 것 없는 가정주부지만 흔들리는 남편에 질투심을 표하는 천은주 역을 맡은 조여정은 “다양한 감정을 가진 천은주라는 입체적인 캐릭터의 면면을 시청자분들께 잘 전달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드라마를 함께 만들어가는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 감독님과 밤낮없이 촬영을 이어가고 있는 만큼 멋진 작품이 나올 것 같아 기다려진다. 많은 분께서 ‘베이비시터’를 지켜봐 주시고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조여정은 천은주 역할을 통해 베이비시터 장석류(신윤주)로 흔들리는 남편 유상원(김민준) 모습을 지켜보며 급격한 심경 변화를 그릴 예정이다. 평범한 가정주부에서 질투의 화신으로 변화할 조여정의 모습이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베이비시터’는 수상한 베이비시터로 인해 겪게 되는 세 남녀의 복잡미묘한 심리변화를 그린 드라마다. 조여정과 함께 김민준, 신윤주가 출연하며, 14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 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크다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