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 유재석, 9년 무명 생활 언급 “자신감 지나치면 독 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동상이몽 유재석

국민 MC 유재석이 ‘제 2의 유재석’을 꿈꾸는 남학생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해줬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이하 동상이몽)’에서는 개그맨이 꿈인 남학생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동상이몽’ 녹화에서 이봉원, 김준현, 장동민, 양세형, 홍윤화 등 개그맨 패널들은 ‘제 2의 유재석’을 꿈꾸는 남학생에게 아낌없는 조언을 해줬다.

특히 녹화 내내 자신감 넘치던 남학생의 모습을 지켜본 유재석은 “제가 9년의 무명 기간을 보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재석은 “때로는 자신감도 좋지만 너무 지나친 자신감은 본인에게 오히려 독이 되고 해가될 때가 있다”며 자신의 경험에서 우러나온 진심 어린 조언으로 스튜디오를 감동시켰다는 후문이다.

국민MC 유재석의 뼈있는 충고는 14일 오후 11시 10분 SBS ‘동상이몽’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