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르미 그린 달빛’ 측 “김윤성 役, 여러 배우 검토 중” (공식입장)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조슬기

가수 겸 배우 육성재가 ‘구르미 그린 달빛’ 물망에 오른 가운데, 제작사가 입장을 밝혔다.

14일 오전 KBS2 ‘구르미 그린 달빛'(극본 김민정 임예진, 연출 김성윤)의 제작사 KBS 미디어 측은 김윤성 역에 육성재가 물망에 올랐다는 보도에 대해 “여러 배우를 물망에 놓고 협의 중”이라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KBS 미디어 측은 “김윤성 역에 대해 출연이나 계약과 관련된 구체적인 사항은 아직 논의된 바 없다”라고 “여러 배우들이 현재 물망에 올라 있다”고 밝혔다.

캐스팅을 논의 중인 김윤성은 조선 권력가의 친손자로 배우 박보검이 캐스팅된 역할과 대립하는 인물이기도 하다. 앞서 이날 오전 김윤성 역에 육성재가 물망에 올랐다는 소식이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현재 박보검만이 캐스팅을 확정한 가운데, ‘구르미 그린 달빛’은 오는 8월 중 방송될 예정이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