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시간을 달려서’로 쓴 대기록 5

[텐아시아=이은호 기자]여자친구

걸그룹 여자친구가 ‘시간을 달려서’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여자친구는 지난 13일 SBS ‘인기가요’를 끝으로 49일간의 ‘시간을 달려서’ 공식 활동을 마감했다.

지난 1월 25일 세 번째 미니앨범 ‘스노플레이크’로 컴백한 여자친구는 타이틀곡 ‘시간을 달려서’로 음원차트 1위 올킬한 데 이어, 음악방송 15관왕 등 새 역사를 쓰며 국민 걸그룹으로 도약했다.

먼저 타이틀곡 ‘시간을 달려서’는 국내 최대 음원차트 멜론에서 2월 4일부터 22일까지 실시간차트에서 1위를 유지, 무려 416시간 동안 1위를 장기 집권했다. 아울러 주간차트에서 4주 연속(2월 1일~28일) 1위와 함께 2월 월간차트 1위도 거머쥐었다. 이는 2015년부터 2016년에 발표된 음원 가운데 최장 시간 1위를 차지한 대기록에 해당한다. 또한 ‘시간을 달려서’는 가온차트 2월 월간 디지털종합차트와 스트리밍차트에서 각각 1위에 올라 2관왕을 기록했다.

또 ‘시간을 달려서’의 인기와 함께 지난해 7월 발표한 ‘오늘부터 우리는’과 1년이 지난 데뷔곡 ‘유리구슬’이 음원차트에 재진입하며 역주행의 신화를 썼다. 여자친구는 신인 걸그룹으로서는 이례적으로 활동곡 3곡 모두를 차트에 안착시켰다.

차트를 섭렵한 여자친구는 음악방송까지 휩쓸었다. 2월 2일 SBS MTV ‘더쇼’를 시작으로 2월 28일 SBS ‘인기가요’까지 15개의 트로피를 차지, 역대 걸그룹 중 2위에 해당하는 성적을 거뒀다. 여기에 2016년 첫 음악방송 ‘그랜드슬램’의 주인공 자리를 꿰찼으며, KBS2 ‘뮤직뱅크’에서는 4주 연속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글로벌 성적도 주목할 만 하다. ‘스노플레이크’ 앨범은 3월 첫 주 미국 빌보드 월드앨범차트에서 10위에 안착했으며, 특별한 프로모션 없이 중국과 일본 차트에도 이름을 올려 해외진출에도 청신호를 밝혔다.

끝으로 팬카페 회원수도 급증했다. 여자친구의 공식 팬카페는 개설된 지 1년 6개월 만에 3만 7,000여명을 돌파했다. 특히 ‘시간을 달려서’ 활동을 시작한 후부터 1만 명을 훌쩍 뛰어 넘는 회원이 가입하는 등 폭발적인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외에도 유행에 민감한 광고계에서도 러브콜이 쇄도하고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쏘스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