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이경규, 성유리와 통화시도..’없는 번호’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마리텔 이경규

‘마이 리틀 텔레비전’ 이경규가 성유리와의 인연을 밝혔다.

13일 다음팟을 통해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 MLT-23 생중계가 진행됐다. 이경규는 반려견 콘텐츠로 개인 방송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규는 시청자에게 개를 분양하며 성유리에게도 개를 주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경규는 “새끼 강아지 중 한 마리는 성유리 씨에게 주기로 했다”며 “성유리가 인터넷으로 보고 너무 갖고 싶다고 해서 한 마리 주기로 했다”고 했다.

이에 댓글에서는 성유리와의 통화를 요청했다. 이경규는 “성유리가 지금 중국에 드라마 찍으러 갔다”고 말했다. 한 댓글이 ‘콜렉트콜로 하라’고 하자 웃음 지은 이경규가 통화를 시도했다.

그러나 없는 번호로 나와 웃음을 자아냈다. 이경규는 “제 휴대폰 속에 반은 없는 번호”라고 말했다.

이경규와 성유리는 SBS ‘힐링캠프’에서 MC로 호흡을 맞춰 친분을 맺었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마리텔’ MLT-23 생중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