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이경규, 개 조련사? 이경규 짖자 개도 짖다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마리텔 이경규

‘마이 리틀 텔레비전’ 이경규가 짖자 개들도 따라 짖었다.

13일 다음팟을 통해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 MLT-23 생중계가 진행됐다. 이경규는 반려견 콘텐츠로 개인 방송에 나섰다.

이경규는 음소거 패널티를 받으며 개들에게 닭고기를 먹여줬다. 네 마리의 닭고기는 이경규가 앉으라고 하자 나란히 앉으며 이경규의 말을 들었다.

이경규는 차례대로 닭고기를 먹여주며 사이 좋은 모습을 보였다. 이경규는 개들에게 “오디오가 연결되면 짖어라”며 직접 개 울움소리를 선보였다.

이경규가 짖자 개들도 함께 따라 짖었다. 이경규는 “오디오 확인했어”라며 흐뭇하게 웃었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마리텔’ MLT-23 생중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