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이경규, 유재석과 통화 “‘무한도전’ 놀러갈게”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이경규 마리텔

‘마이 리틀 텔레비전’ 이경규가 유재석과 통화를 했다.

13일 다음팟을 통해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 MLT-23 생중계가 진행됐다. 이경규는 반려견 콘텐츠로 개인 방송에 나섰다.

이경규는 누워서 방송하는 신개념 방송을 진행했다. 댓글에서는 이경규에게 유재석과의 통화를 원했다. 이에 이경규는 통화를 시도했고, 유재석이 전화를 아쉽게 받지 않았다. 곧 유재석에게 전화가 걸려왔다.

이경규는 “개 데리고 나와서 방송하거든. 댓글 보면 재석이랑 너랑 통화를 했으면 좋겠다고 해서 한거야”라며 “국내 최초로 눕방하고 있다. 1시간 반째 누워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경규는 “초반에는 1등했는데 후반전이야”라고 했다. 유재석이 “형님이 잘해주셔야 한다. 형님 화이팅입니다”라고 했다.

이경규가 “날 받아서 ‘무한도전’할 때 놀러갈게”라고 했다. 유재석은 “언제든지. 저희가 찾아가겠습니다”라며 훈훈하게 통화를 마무리했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마리텔’ MLT-23 생중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