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 그런거야’ 남규리, 캐스팅 무산에 소주 병나발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그래 그런거야 남규리

‘그래 그런거야’ 남규리가 캐스팅이 무산돼 소주를 마셨다.

13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그래 그런거야’ 10회에서는 이나영(남규리)이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드라마 작가에게 캐스팅 거절을 당했다.

이나영은 드라마 작가와 감독과 함께 저녁 식사를 했다. 앞서 이나영은 드라마 작가가 자신을 찍었다며 엄마(임예진)에게 캐스팅 소식을 전하며 매우 들뜬 모습이었다.

그러나 작가는 “나영씨 미안한데 내 기억이 몇 년전에 멈췄었나봐요”라며 나영이 나이 들어보인다고 전했다. 작가는 “내 작품에는 22살이 필요한데 22살 역할 소화할 수 있겠어요? 난 나이는 가능하면 제대로 맞추고 싶은데”라고 했다.

감독이 “잘할 수 있을 거야”라며 나영의 편을 들었지만, 작가는 “예전에는 나영씨가 참 싱그러웠는데 이번 작품에는 안 맞으니 다음 작품에서 만나길 바래요”라고 일축했다.

결국 나영은 집으로 가던 중 편의점에 들러 소주를 병째로 마시며 슬퍼했다. 이를 본 유세준(정해인)이 휴지를 건넸다.

남규리가 맡은 역할 이나영은 극 중 배우지망생이다. 이태희(임예진), 이지선(서지혜)와 가족 관계를 이루고 있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SBS ‘그래 그런거야’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