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이경규, 쿨한 방송 태도 “분량 걱정? 내 방송 아니야”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마리텔 이경규

‘마리텔’ 이경규가 쿨한 방송 태도를 보였다.

13일 다음팟을 통해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 MLT-23 생중계가 진행됐다. 이경규는 반려견 콘텐츠로 방송에 나섰다.

이날 이경규는 자신이 직접 키우는 반려견을 데리고 등장했다. 갓 태어난 새끼 강아지가 함께 등장했다. 그러나 개들은 자고 있고, 이경규는 바닥에 앉아 개와 관련한 이야기를 도란도란 이어갔다.

이경규는 ‘본방에 못나올거 같다’는 채팅 글에 “편집해놓으면 괜찮아요”라고 말했다. 또한, ‘방송분량 걱정하지 않냐’는 글에 “제 방송이 아닙니다”라고 쿨한 모습을 보였다.

이경규는 “혼자 방송하는 것이 이렇게 어려운지 몰랐다”고 전하며, 자고 있는 새끼 강아지를 클로즈업했다. 이경규는 “재미를 따지지 말고 봐라. 귀엽지 않냐”며 “힐링하라”고 말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마리텔’ MLT-23 생중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