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사나이’ 태연 교관 등장에 여군들 아부 세례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진짜사나이

‘진짜사나이’에서 여군들이 아부의 종을 울렸다.

13일 방송된 MBC ‘일밤-진짜사나이(이하 진짜사나이)’에서는 야전 간호에 대해 간호 교관으로 윤효은 교관이 등장했다.

윤효은 교관은 먼저 자신의 별명을 물었다. 이에 이채영이 “프린세스”라며 아부를 했다. 기분 좋은 교관은 자신 별명이 ‘비타민’이라며 비타민을 선물했다.

이어 교관이 자신이 어떤 연예인을 닮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하자, 이번엔 김영희가 손을 들었다. 김영희는 “김미화를 닮았다”고 말했다. 당황한 교관이 “내가 입도 크고 눈도 일자로 그려올 걸 그랬다”고 농담했다.

삭막해진 분위기를 감지한 공현주가 “도지원 선배님 닮았다”고 했으며, 뒤이어 김태희, 전지현 등 당대 최고 미녀배우들이 언급됐다. 모두가 하나가 돼 아부에 나섰다.

윤효은 교관이 자신이 태연을 닮았다고 밝히자 모두가 “그렇습니다”고 이구동성으로 동의했다. 김영희는 “왜들 이래”라며 상황을 파악하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진짜사나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