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피노키오, 애절함 폭발하는 가성 ‘사랑한 후에’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복면가왕 피노키오

‘복면가왕’ 피노키오가 애절한 무대를 만들었다.

13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봄처녀제오시네(이하 봄처녀), 꼭두각시 인형 피노키오(이하 피노키오)와 음악대장의 가왕결정전이 펼쳐졌다.

피노키오는 들국화 ‘사랑한 후에’를 선곡했다. 전주가 흐르자 판정단은 “선곡 장난 아니네”라며 감탄했다. 앞서 봄처녀가 애절한 무대를 펼친 것에 이어 또다시 애절한 무대가 예상된 것.

피노키오는 예상대로 첫 소절부터 가슴을 쥐어짜는 애절한 울음으로 판정단을 휘어잡았다. 판정단은 숨을 죽이며 피노키오의 무대를 경청했다.

피노키오는 이번 무대에서도 자신만의 애절한 가성을 자랑하며 무대를 장악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