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피노키오, 조용필 탭댄스..유영석-김현철 웃음 피신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복면가왕

‘복면가왕’ 피노키오가 개인기를 자랑했다.

13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꼭두각시 인형 피노키오(이하 피노키오)와 흥부가 기가막혀(이하 흥부)가 2라운드 대결을 펼쳤다.

흥부는 비트박스를 하며 춤을 췄다. 다리를 까닥거리고 주저 앉아서 궁금증을 자아냈다. 알고보니 숨이 차서 쉰 것. 정체를 알 수 없는 개인기에 판정단이 혼란스러워 했다.

피노키오는 “탭댄스를 추는 김종서”로 개인기를 펼쳤지만, 사람들이 웃지 않자 소심하게 멈췄다. 이에 ‘모나리자’를 부르는 조용필 탭댄스를 다시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김현철은 웃다가 침을 흘리고, 유영석과 김현철은 웃음을 참지 못해 잠깐 녹화장을 나갔다 오며 피노키오의 개인기에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