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판정단, “흥부는 빅스 멤버..풋풋한 소년의 젠틀함”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복면가왕 흥부

‘복면가왕’ 채연이 흥부의 정체를 추리했다.

13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꼭두각시 인형 피노키오(이하 피노키오)와 흥부가 기가막혀(이하 흥부)가 2라운드 대결을 펼쳤다.

이날 흥부는 조성모 ‘투헤븐’을 선곡했다. 김현철은 흥부에 대해 “코 막힌 듯한 목소리가 장기이자 특색이다”며 “코를 막고 노래하다보니 비음이 난다”고 특징을 짚었다.

채연은 흥부의 마이크 잡는 법이 특이한 이유가 “아이돌 그룹이라 핸드마이크 잡는 법이 특이한 것이 아닌가”라고 예리하게 지적했다. 이어 그룹 빅스의 멤버라고 정체를 추측했다.

유영석은 “흥부의 진성과 가성은 어려운 것. 풋풋한 소년의 젠틀함을 표현하고 있다”며 칭찬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