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피노키오, 화려한 창법으로 청중 장악 ‘오늘도 난’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복면가왕

‘복면가왕’ 꼭두각시 인형 피노키오가 화려한 실력을 자랑했다.

13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4인의 복면가수가 2라운드 대결을 펼쳤다. 꼭두각시 인형 피노키오(이하 피노키오)가 마지막 주자로 무대에 올랐다.

피노키오는 이승철 ‘오늘도 난’을 선곡해 신나는 무대를 만들었다. 시작부터 가성을 활용한 애드리브로 실력을 드러냈다. 파리넬리 뺨치는 허밍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진성과 가성을 오고 가는 자유자재 창법을 자랑했다.

피노키오는 진한 그루브를 담은 묵직한 보이스로 반전매력을 선보였다. 여유롭고 자신감 넘치는 무대로 곡을 이끌어 갔다. 화려한 창법과 신나는 리듬감을 분위기를 후끈하게 만들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