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백설공주 정체는 유미, “칭찬에 목말라 있었다”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복면가왕

‘복면가왕’ 독을 품은 백설공주의 정체가 밝혀졌다.

13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4인의 복면가수가 2라운드 대결을 펼쳤다. 이날 독을 품은 백설공주(이하 백설공주)가 봄처녀에 패배해 정체를 공개했다.

정체는 유미였다. 유미는 ‘미녀는 괴로워’ OST,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 등 얼굴 없는 가수로 이름을 알린 실력파 가수. 그동안 ‘복면가왕’에서 자주 언급됐다.

유미는 “너무 신이 났다”며 “제 흥에 못 이긴 몸짓이었다”며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유미는 “칭찬에 목말라 있었다. 지금 나이에 이만큼 노래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었다. 시간이 많이 지나면서 그런 칭찬을 듣기가 어려웠다”며 “발라드만 고집하지 않고 음악을 재미있게 도전해야 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복면가왕’으로 느낀 점을 말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