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봄처녀, 판정단 기립 부른 감성 무대 ‘미안해요’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복면가왕 봄처녀

‘복면가왕’ 봄처녀 제 오시네(이하 봄처녀)가 판정단을 흔들었다.

13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4인의 복면가수가 2라운드 대결을 펼쳤다. 이날 독을 품은 백설공주(이하 백설공주)와 봄처녀가 격돌했다.

봄처녀는 김건모의 ‘미안해요’를 불렀다. 첫 소절부터 유영석은 자신의 목을 치며 봄처녀 감성에 감탄했다. 판정단은 “이거지!”라며 감탄했다.

판정단은 연신 고개를 끄덕이고, 미소를 지으며 봄처녀의 감성을 인정했다. 봄처녀는 허스키하면서도 절절한 감성을 이어가며 애절한 무대를 만들었다.

봄처녀는 후렴구에서 힘을 잔뜩 주다가 벌스에서는 힘을 빼는 완급조절을 선보였다. 판정단은 간주 부분에서 절로 박수를 보내며 봄처녀를 응원했다. 무대가 끝나자 판정단이 모두 일어나 기립 박수를 쳤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