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스캅2’ 김범, 정웅인-신성록-남궁민 잇는 악역 B4 결성

[텐아시아=김은영 기자]

SBS 드라마 악역 4인방 B4

SBS 주말 특별기획 ‘미세스캅2’ 김범이 SBS 드라마를 빛낸 매력 만점 악역 계보를 이어가고 있다.

11일 ‘미세스 캅2’ 공식 홈페이지는 SBS 대표 드라마의 배드보이(Bad boy) 4인방을 선정, ‘2016 국민의 선택’이라는 타이틀로 최고의 악역을 가리는 투표를 시작했다.

B4(Bad boy 4인방)에 선정된 영예의 멤버는 ‘너의 목소리가 들려’에서 “죽일 거다”라는 말 한 마디로 안방극장을 얼어붙게 만든 민준국(정웅인), “건강 관리 잘해”라는 안부 인사를 살기 충만한 협박 멘트로 바꾼 ‘별에서 온 그대’ 이재경(신성록), 분노가 폭발하면 어디로 튈지 모르는 폭주기관차 ‘리멤버- 아들의 전쟁’ 남규만(남궁민), 그리고 ‘미세스 캅2’로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절대 악역 이로준(김범)까지 총 4인이다.

‘B4- 2016 국민의 선택’은 자신이 가장 나쁘다고 생각하는, 오랫동안 기억에 남아있는 악역 캐릭터에 ‘좋아요’ 버튼을 눌러 투표하는 방식이다.

이중 가장 큰 지지를 받고 있는 주인공은 김범이다. 김범은 이로준 역으로 매서운 눈빛, 잔인한 미소와 상반된 친절한 말투로 상대를 공포로 몰아넣는다.

악역 이로준으로 변신한 김범의 모습은 매주 토, 일 오후 9시 55분에 확인 가능하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