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미스터 블랙’ 송재림, 촬영 공개..반전매력 기자 변신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굿바이 미스터 블랙

‘굿바이 미스터 블랙’ 송재림이 반전 매력을 발산한다.

16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굿바이 미스터 블랙’(극본 문희정, 연출 한희 김성욱)은 황미나 작가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이진욱 문채원 김강우 등 화려한 배우진과 태국 해외 로케 촬영 소식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여기에 배우 송재림은 극중 인터넷 언론사 ‘팬다’의 대표이자 편집장 서우진을 맡았다. 엘리트 코스를 밟아 온 서우진은 완벽한 지적 수준과는 다른 허술함과 다혈질 성격으로 반전을 드러낸다.

송재림은 ‘굿바이 미스터 블랙’ 촬영 모습을 공개하며 캐릭터를 드러냈다. 사건을 분석하는 날카로운 눈빛, 혼자만의 생각에 골똘히 잠겨 있는 모습 등 사진만으로도 서우진 캐릭터를 엿볼 수 있다. 서우진은 한번 궁금한 건 끝까지 파고드는 독종 중의 독종. ‘거머리 기자’로 불릴 정도로 악착 같은 서우진의 활약에 기대가 모인다.

송재림의 사랑도 관전포인트. 송재림은 김스완(문채원)에게 마음을 빼앗겨 차치원(이진욱)만을 바라보는 김스완에 일직선 사랑을 쏟는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 제작진은 “송재림이 맡은 서우진은 예측 불가능한 매력이 넘치는 인물이다. 기자에 대한 사명감으로 똘똘 뭉친, 또 사랑을 향해 쉼 없이 내달리는 송재림의 열정과 활력 가득한 연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MBC 새 수목드라마 ‘굿바이 미스터 블랙’은 한 남자의 강렬한 복수극에 감성 멜로를 더한 드라마다. 16일 수요일 오후 10시 첫 방송.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이김프로덕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