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말레이시아 첫 콘서트 개최..1만 5,000관객 열광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엑소

글로벌 대세 엑소가 말레이시아를 공연을 마쳤다.

엑소는 지난 12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메르데카 스타디움(Merdeka Stadium)에서 열린 ‘엑소 플래닛 #2 -디엑솔루션 – 인 쿠알라룸프르(EXO PLANET #2 – The EXO’luXion – in KUALA LUMPUR)’를 열었다.

이번 공연은 엑소가 데뷔 후 처음으로 말레이시아에서 개최하는 단독 콘서트이자 이번 투어의 마지막 해외 공연이다. 엑소는 현지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얻었으며, 1만 5,000여 관객이 모였다.

엑소는 이날 ‘중독’으로 콘서트의 포문을 열고, ‘으르렁’, ‘콜미베이비(CALL ME BABY)’, ‘러브 미 라잇(LOVE ME RIGHT)’, ‘싱포유(Sing For You)’ 등 히트곡 퍼레이드를 비롯해 ‘럭키(Lucky)’, ‘XOXO’, ‘첫 눈’ 등 다양한 앨범 수록곡 무대, 유닛 무대까지 총 27곡의 다양한 무대를 선사했다.

관객들은 엑소의 상징색인 라이트 실버 야광봉을 흔들며 공연을 열정적으로 즐겼다. 멤버들의 이름을 연호하고 한국어 노래도 따라 불렀다.

엑소는 공연 시작 전 난치병 어린이들의 소원을 들어주는 글로벌 자선단체 ‘메이크어위시(Make-A-Wish)’ 재단을 통해 백혈병 환아 리콰오슈(Lee Qiao Siew, 만 12세)와의 특별한 만남을 진행, 이야기를 나누고 응원의 말을 전했다. 선물교환, 기념사진 촬영 등 좋은 시간을 보내 훈훈함을 더했다. 리콰오슈는 “투병 중에도 엑소의 음악을 들으면서 힘을 낼 수 있었는데, 오늘 엑소를 직접 만나서 함께 사진도 찍고 공연도 볼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고, 감동받았다. 앞으로 더욱 힘내서 치료받고, 공부도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쿠알라룸푸르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엑소는 오는 18~20일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두 번째 단독 콘서트의 대미를 장식할 앙코르 콘서트를 개최한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