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X여자친구, 대세 걸그룹의 깜짝 데이트..’여마친무’ 결성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마마무 여자친구

‘대세 걸그룹’ 마마무와 여자친구가 음악방송 대기실에서 깜짝 회동에 나섰다.

마마무와 여자친구는 지난 12일 네이버 V앱을 통해 대기실 기습 만남 현장을 공개해 화기애애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마마무와 여자친구는 대기실에 옹기종기 모여 앉아 훈훈한 분위기 속에서 이야기 꽃을 피웠다. 여자친구는 마마무의 음악방송 1위를 축하했고, 마마무는 여자친구의 활동 마무리를 격려했다.

마마무는 평소 궁금했던 점에 대해 이야기는 나누는 ‘궁금한 걸 물어봐’라는 즉석 코너를 통해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마마무는 여자친구의 막내 엄지에게 “너무 귀엽다”며 큰 호감을 보이고, 이어 “우리는 혜진(화사)이가 막내다. 각자 개성이 다른 막내다”라며 크게 웃어보였다.

여자친구는 마마무에게 “노래를 어떻게 그렇게 잘하시냐. 아침인데도 라이브를 잘 하신다”고 질문을 던졌고, 마마무는 여자친구에게 “격한 안무에도 라이브를 너무 잘 한다”고 화답했다.

여자친구 엄지는 마마무의 매주 달라지는 애드리브에 신기함을 표현했고, 이에 마마무는 “우리끼리 연습을 하면서 아이디어를 얻는다”고 답했다.

마마무 멤버들은 낯가림이 심한 편인데 처음 여자친구에게 말 걸었을 때, 큰 용기를 내 걸었다며 호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마마무와 여자친구는 두 팀의 이름을 합친 ‘여마친무’라는 팀명을 즉석에서 만들어 “지금까지 여마친무였습니다”라며 의기투합해 훈훈한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마마무는 13일 SBS ‘인기가요’에 출연해 타이틀곡 ‘넌 is 뭔들’로 2주 연속 1위 도전에 나선다. 또, 여자친구는 ‘시간을 달려서’의 활동을 마무리하는 마지막 무대를 갖는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V앱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