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스 캅2’ 임슬옹, 김성령 뒷담화에 ‘발끈’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미세스 캅

‘미세스 캅2’ 임슬옹이 김성령의 헛소문을 듣게 됐다.

12일 방송된 SBS ‘미세스 캅2′(극본 황주하, 연출 유인식) 3회에서는 팀장 고윤정(김성령)의 뒷담화를 듣게 된 오승일(임슬옹)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상철(김희찬)은 팀원들끼리 자장면을 먹던 와중 “우리 팀장님 소문 들었어요? 술집 마담 어쩌구”라며 조심스레 말을 꺼냈다.

이에 오승일은 화를 참지 못하고 소문의 근원지인 강력 4팀을 찾아갔다. 오승일은 헛소문을 낸 형사의 멱살을 잡고 “팀장님을 욕하는 건 우리를 욕하는 거야”라며 고윤정에 대한 믿음을 드러내며 화를 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미세스 캅2’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