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조진웅, 과거 바뀌어도 여전히 실종상태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시그널

‘시그널’ 과거가 바뀌어도 조진웅은 여전히 실종상태였다.

12일 방송된 tvN ‘시그널'(극본 김은희, 연출 김원석) 최종회에서는 현실에서 이재한(조진웅)을 찾는 박해영(이제훈)의 모습이 그려졌다.

현실에서 생존하게 된 박해영은 곧바로 이재한의 아버지를 찾아갔다. 이재한의 행방을 묻는 질문에 아버지는 “우리 애는 실종상태에요”라고 말했다.

이재한이 살았으리라 믿었던 박해영은 충격을 받았고, 박해영은 경찰서를 방문해 이재한의 흔적을 찾았지만 아무것도 찾아내지 못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tvN ‘시그널’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