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정해균, 장현성이 찬희 죽인 사실 알았다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시그널

‘시그널’ 정해균이 인주사건의 진실에 한 발짝 다가갔다.

12일 방송된 tvN ‘시그널'(극본 김은희, 연출 김원석) 최종회에서는 김범주(장현성)의 지시로 이재한(조진웅)을 습격한 안치수(정해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안치수는 조진웅의 멱살을 잡으며 “인주사건 현장에 있던 빨간 목도리 어디 있어?”라고 다그쳤다.

이에 조진웅은 “빨간 목도리는 김범주가 박선우(찬희)를 죽였다는 사실을 밝혀줄 중요한 증거야”라고 소리쳤고, 안치수는 “박선우가 자살이 아니었어?”라며 충격에 휩싸였다.

안치수는 이어 등장한 김범주에게 “이게 무슨 말이냐”라고 소리치며 분노를 표했지만 김범주는 대답을 피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tvN ‘시그널’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