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장현성, 정해균에 은밀 지시 “조진웅 미행해”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시그널

‘시그널’ 장현성이 조진웅을 의심했다.

12일 방송된 tvN ‘시그널'(극본 김은희, 연출 김원석) 최종회에서는 안치수(정해균)에게 은밀한 지시를 내리는 김범주(장현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범주는 안치수에게 “이재한(조진웅)이 인주사건의 진범을 찾고 있다. 이재한 뒤를 따라가”라고 지시를 내렸다.

이어 김범주는 “사건 현장에 남아있던 빨간 목도리 이재한이 가지고 있다. 그게 진범을 밝혀낼 중요한 단서다”며 이재한이 자신의 범행에 대해 진실을 밝힐까 봐 불안함을 표했다.

또한, 의문을 품는 안치수에게 “시골 촌놈인 너를 왜 데려왔는데”라며 “이런 일 하라고 널 데려온 거다”라고 악한 속마음을 드러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tvN ‘시그널’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