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7년 만에 부활한 ‘박명수의 기습공격’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무한도전

‘박명수의 기습공격’ 특집이 부활했다.

12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 봄날은 온다-시청률 특공대 편에서는 봄나물을 체포하기 위해 박명수가 기습공격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명수는 식당 기습 공격에 앞서 “오늘 하루 힘들다 하여, 내일을 염려하지 말아라”라는 해괴한 명언을 남겼다.

이에 유재석은 “무슨 말씀이냐고” 폭소했고, 박명수는 “배운 게 없어서”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가 계속 말을 더듬고 당황한 모습을 보이자, 유재석은 “모든 사람이 자길 보고 웃어주는 게 오랜만이라 긴장해서 그런다”라고 설명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