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하하, 어묵 시식 저지하는 유재석에 “열 받게 하지마” 폭소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무한도전

방송인 하하가 어묵 앞에서 이성을 잃었다.

12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 봄날은 온다-시청률 특공대 편에서는 봄나물 체포작전을 펼치기 전 길거리 음식에 사로잡힌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은 시장으로 향하던 중 어묵을 발견했고 리더 유재석에게 “하나만 먹고 가자”고 말했다.

그러나 유재석은 단호하게 “안된다”고 거절했지만 이미 어묵 앞에 이성을 잃은 멤버들은 유재석을 포박하며 억지로 어묵을 먹였다.

멤버들은 어묵을 향해 달려들었고, 하하는 격하게 저지하는 유재석을 밀치며 “나와! 열 받게 하지마”라고 소리쳐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