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중심’ 여자친구, 파워 소녀들의 애절한 감성 ‘시간을 달려서’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여자친구

그룹 여자친구가 소녀의 애절한 감성을 담았다.

12일 방송된 MBC ‘음악중심’에서 여자친구는 파워풀한 군무가 특징인 ‘시간을 달려서’의 무대를 꾸몄다.

여자친구는 붉은 색감의 스쿨룩으로 차분한 매력을 더했다. 애절한 멜로디에 맞춰 발레를 연상케 하는 소녀들의 움직임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자친구가 선보인 ‘시간을 달려서’는 ‘유리구슬’, ‘오늘부터 우리는’에 이은 학교 시리즈의 완결편으로, 파워풀한 비트와 귀를 즐겁게 하는 풍부한 현악기 사운드가 특징이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음악중심’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