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쌍문동 4인방, 수영장서 팬티 벗어 던진 채 ‘물놀이 삼매경’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청춘

‘꽃보다 청춘’ 쌍문동 4인방이 물놀이를 즐겼다.

11일 방송된 tvN ‘꽃보다 청춘’에서는 아프리카 더위에 지친 쌍문동 4인방이 물놀이를 즐기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네 사람은 에토샤 국립공원에 도착한 후 더위를 이기지 못하고 모두 다함께 수영장에 뛰어들었다.

네 사람은 즐겁게 수영을 즐기며 더위를 물리쳤다. 이어 고경표는 “물 속에서 팬티 하나씩 벗어서 던지기 하자”고 제안했고, 네 사람은 그렇게 나체로 수영을 즐겼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tvN ‘꽃보다 청춘’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