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이제훈, 수갑 풀고 달리는 차에서 뛰쳐 내려…’도주 성공’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이제훈

‘시그널’ 이제훈이 탈출에 성공했다.

11일 방송된 tvN ‘시그널'(연출 김원석, 극본 김은희)에서는 박해영(이제훈)은 안치수(정해균) 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 김성범을 만나기 위해 탈출을 감행했다.

이날 김성범은 박해영에게 “김범주(장현성)을 한 번에 잡을 증거를 갖고있다. 혼자서 나와라”고 음성 메시지를 남겼다.

이에 박해영은 경찰에 잡혀가던 중 스스로 수갑을 풀고 달리는 차 안에서 뛰쳐내려 가까스로 탈출에 성공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tvN ‘시그널’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