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음악대장, 임재범에게 특별 메시지 받았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음악대장

국가대표 보컬리스트 가수 임재범이 ‘우리동네 음악대장’에게 특별한 메시지를 보냈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4연승을 향해 질주하는 ‘우리동네 음악대장’의 가왕 방어전 무대가 펼쳐진다.

이날 연예인 판정단으로 출연한 가수 박완규는 임재범으로부터 “가왕 ‘음악대장’에게 꼭 전하라는 부탁을 받았다”며, 임재범이 보낸 특별한 메시지를 공개해 현장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음악대장은 어김없이 여성 복면가수에게 마음이 동요했음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음악대장은 “노래를 듣고 마음이 많이 흔들렸습니다. 저는 대한민국의 모든 여성들을 응원합니다”라고 고백했고, 그의 발언에 스튜디오에 있는 모든 여성들은 아낌없는 환호와 박수를 보냈다는 후문이다.

또한 음악대장은 가왕전이 눈앞에 다가오자 “제 정신 차리고 제 무대에 집중하겠다”며 마음을 다잡고 굳센 각오를 전했다고 한다.

임재범이 음악대장에게 전한 아주 특별한 메시지의 내용은 무엇일지, 음악대장은 4연승에 성공해 김연우, 거미, 차지연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을지는  13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되는 ‘일밤-복면가왕’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