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트맨 대 슈퍼맨’ 벤 애플렉 “시나리오 참여하지 않았다, 와전된 소문”

[텐아시아=베이징(중국) 정시우 기자]벤 애플렉

벤 애플렉이 영화의 시나리오에 참여했다는 항간의 소문을 해명했다.

11일 베이징 파크하얏트 호텔에서는 잭 스나이더 감독과 배우 벤 애플렉, 헨리 카빌이 참여한 가운데 영화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의 아시아 기자간담회이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한국, 중국, 필리핀, 말레이시아, 베트남, 싱가포르, 홍킁 등 아시아 7개국 기자 300여명이 참여서 영화에 대한 관심을 입증했다.

이날 벤 애플렉은 영화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의 각본 작업에 참여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이야기가 잘못 전달된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벤 애플렉은 “‘배트맨 대 슈퍼맨’ 각본을 쓴 각본가가 내 영화 ‘아르고’의 각본을 썼다. 그게 잘못 와전된 것 같다”고 강조했다.
99269748_99_20160311145205

또한 “로맨틱 코미디 장르의 영화야 현장에서 내가 애드리브를 하는 경우는 있다. 하지만 이런 블록버스터 영화는 사전에 모든 것이 계획이 된다. 촬영 시작되기 전에 영화가 끝났다고 볼 수 있다. 스토리 보드마다 감독님이 그린 그림을 바탕으로 철저하게 계획 된 이후에 촬영에 들어가기 때문에, 각본에 충실해서 연기를 한다”고 덧붙였다.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은 역사상 절대 일어나지 않을 것 같았던 배트맨과 슈퍼맨의 대결을 그린 초대형 액션 블록버스터로 ‘맨 오브 스틸’ ‘300’의 잭 스나이더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영화는 DC코믹스의 슈퍼 히어로들이 총출동하는 ‘저스티스 리그’의 프리퀄로 알려져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헨리 카빌(슈퍼맨 역)과 벤 애플렉(배트맨 역)을 비롯해 에이미 아담스, 제시 아이젠버그, 제레미 아이언스, 갤 가돗, 홀리 헌터 로렌스 피시번 등 쟁쟁한 배우들이 총출동했다. 24일 개봉.

베이징(중국)=정시우 기자 siwoor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