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승연, ‘마스터-국수의 신’ 합류…절대후각 소유자 변신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조슬기

배우 공승연이 ‘마스터-국수의 신’에 합류한다.

11일 오후 KBS2 ‘마스터-국수의 신(이하 마스터)'(극본 채승대, 연출 김종연) 측은 “공승연이 절대후각의 소유자 김다해 역으로 출연한다”고 밝혔다.

공승연이 맡은 김다해는 여성스러운 외모와는 달리 거침없는 선머슴 같은 성격을 지닌 캐릭터다. 과거로부터 이어진 안타까운 사연을 중심으로 수많은 등장인물과 얽히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예정이다.

공승연은 “좋은 선배님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그뿐만 아니라 시놉시스를 볼 때부터 김다해라는 인물이 가진 다양한 매력들이 눈에 들어왔다. 좋은 캐릭터를 잘 살려낼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많은 응원 부탁한다”며 캐스팅 소감을 전했다.

공승연은 현재 SBS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신경수)에서 민다경 역으로 출연해 청순함과 당찬 매력을 동시에 뽐내고 있다.

천정명, 조재현, 정유미, 이상엽, 바로, 공승연이 출연을 결정한 ‘마스터’는 ‘태양의 후속’으로 오는 4월 20일 오후 10시에 방송될 예정이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