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강준, 비 맞아도-불 피워도 CF 탄생…’정글의 법칙’ 잘생김 제조기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서강준

배우 서강준이 다양한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

11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통가’에서 서강준이 ‘비강준’부터 ‘불강준’까지 다양한 잘생김을 드러낸다.

서강준은 갑작스럽게 비가 쏟아지자 당황하기는커녕 빗물을 온몸으로 맞으며 씻어 CF 속 한 장면을 연출했다. 심지어 “몸이 끈적거렸는데, 비가 오니까 뭔가 샤워하는 느낌이다. 너무 좋다”며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생존을 위해 호기롭게 불 피우기에 도전했다. 서강준은 계속된 실패에 촬영이란 사실도 까맣게 잊고 30분이 넘도록 무릎을 꿇은 채 불 피우기에 집중했다. 서강준은 모자까지 벗어 던지고 헝클어진 머리카락으로 불 피우기에 집중하는 모습으로 잘생긴 외모를 뽐냈다.

전혜빈은 “강준이가 여리여리해 보이지만, 강단이 있는 친구다. 놀랐다”며 서강준의 매력에 감탄했다.

서강준의 활약은 1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