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장현성, “아쉬운 게 없는 드라마” 종영 소감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시그널' 장현성

배우 장현성이 ‘시그널’ 종영 소감을 전했다.

11일 오전 장현성은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tvN ‘시그널'(극본 김은희, 연출 김원석)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장현성은 ‘시그널’에서 야망 있는 경찰청 수사국장 김범주로 분했다. 그는 ‘시그널’에 대해 “대본과 연출, 배우들까지 아쉬운 게 없는 드라마”라며 “처음 김원석 감독님이 너무 극적으로 허황된 악역이 아닌 진짜 현실적인 악역을 표현해 달라고 하셨다”고 캐릭터 표현에 대해 전했다. 이어 “배우는 본능적으로 악역이든 착한 역이든 멋져 보이고 싶은 성향이 없을 순 없다. 그런데 그런 선조차 걷어치우고 정말 현실감 있게 표현해보고자 노력했다. 욕을 많이 먹었지만, 배우로서 기쁘다. 이야기를 완성해 나가는 축으로 작용했다는 평을 듣는 것 같아 더욱 기쁘다”고 말했다.

장현성은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이동하와의 장면을 꼽았다. 그는 “첫 촬영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대도사건의 범인 한세규 역의 신인배우 이동하와 함께 밀담을 나누는 장면이었는데, 원래 연기를 잘하던 친구지만 김원석 감독님이 짧지만 강렬하게 디렉션을 주자 감정을 확 끌어올리며 좋아지는 것을 봤다. 연출자의 디렉션에 감명받았다”고 전했다.

또한, 장현성은 지난 12화에서 화제가 된 립밤을 바르는 장면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장현성은 “대본에는 ‘경찰서에서 범주와 재한이가 만난다’ 라고만 쓰여있었다. 저는 촬영 전 혼자 연기 시뮬레이션을 해보는 편인데 처음엔 범주가 왜 거기서 나타나는지 잘 모르겠더라. 그래서 점심시간에 밥을 먹고 들어오다 만나는 걸 거라고 가정한 것이다. 자세히 보면 범주는 쩝쩝거리며 이에 낀 이물질을 빼기도 한다. 그 이후 입술 보호제를 바르면 어떨까 생각해서 립밤을 꺼내 드는데 실은 그 립밤이라는 단어도 이번에 처음 들어봤다. 온 세트를 뒤지다가 없어서 스태프에게 빌린 것이고, 과거 시제에 맞추기 위해 제품의 껍질을 벗겨서 일부러 최근 것인지 모르게 했다”고 밝혔다.

장현성이 열연을 펼친 ‘시그널’은 오는 12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종영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