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더 해피엔딩’ 유인나 “모두 행복했으면” 종영 소감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한번 더 해피엔딩' 유인나

배우 유인나가 ‘한번 더 해피엔딩’ 종영 소감을 전했다.

11일 오전 유인나는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지난 10일 종영한 MBC ‘한번 더 해피엔딩'(극본 허성희, 연출 권성창)의 종영소감을 밝혔다.

유인나는 “촬영 시작 전부터 비슷한 나이, 비슷한 상황들에 놓인 사람들이 모여 만드는 이야기라 더 애착이 가고 재미있는 현장이 될 거라 생각했다”며 “촬영 내내 끊이지 않았던 여자들의 수다 속에서 참 행복했고, 우리 드라마의 엔딩에서 동미(유인나)가 하는 말처럼 생각을 바꾸면 새로운 세상이 열린다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린 모두 행복한 연애와 포근한 결혼을 원하고 꿈꾸지만, 마음처럼 쉽지 않다는 걸 안다. 누구나 치열하게 일과 사랑 속에서 전쟁을 치르고 힘들어하지만, 우리에겐 친구가 있고 언젠가 행복한 날이 올 거라는 희망으로 모두 행복하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유인나는 “힘든 촬영 속에서 단 하루도 ‘웃음’ 없이는 진행하지 않았던 모든 스태프분들, 진심으로 감동이고 사랑한다”면서 함께 촬영한 스태프들에 대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유인나는 ‘한번 더 해피엔딩’에서 전직 걸그룹 엔젤스 멤버 출신으로 단 한번의 연애 경험만 갖고 있는 ‘연애쑥맥’ 사립 초등학교 교사 고동미로 완벽 변신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0일 방송된 최종화에서는 고동미가 9살 연하의 남자친구 안효섭과 나이차를 극복해 사랑을 이루는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한번 더 해피엔딩’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