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C 新멤버 엘키, 홍콩 유력매체 집중조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엘키

걸그룹 씨엘씨(CLC)의 새 멤버 엘키를 향한 홍콩 내 관심이 뜨겁다.

엘키는 최근 씨엘씨의 새 멤버로 낙점돼 미니 3집 ‘리프레시(Refresh)’부터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특히 그는 홍콩인 멤버로, 현재 홍코의 유력 온라인 매체 밍파오위클리를 비롯 다수의 홍콩 및 중국어권 국가 언론사에서 조명 받고 있다. 밍파오위클리에 따르면, 홍콩 인기 하이틴 스타로 활약한 엘키의 한국 데뷔를 소개하며 “TVB(홍콩 민영TV방송사) 드라마에 출연해 아역으로 인기를 끌었던 17살 소녀 엘키가 포미닛 현아의 후배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홍콩인이 한국의 스타가 되는 것은 더 이상 꿈이 아니다. 갓세븐의 잭슨과 씨엘씨의 새 멤버 엘키가 그 사례”라고 한국 진출에 나선 엘키에 대한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또 소후닷컴, 차이나타임즈 등 다수의 중국어권 매체들 역시 앞다퉈 “홍콩 아역이 한국 아이돌로 데뷔했다”며 연기자로 활약한 엘키의 지난 활동 자료 및 행보들을 심도 깊게 조명하고 있다.

엘키는 어린 시절부터 20편에 가까운 홍콩 현지 TV 드라마 시리즈를 비롯, 영화 뮤직비디오 출연, 패션모델 등의 이력을 지닌 홍콩 내 인기 하이틴스타 출신이다. 이미 홍콩을 시작으로 중국어권 국가들에서 높은 인지도를 가지고 있는 엘키는 춤, 노래, 연기 등 실력은 물론 반전매력으로 씨엘씨 내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큐브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