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 4月 ‘케이콘 재팬 2016’ 출연 확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전진

남성그룹 신화 전진이 일본 열도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전진은 오는 4월 9, 10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리는 K컬처 페스티벌 ‘케이콘 2016 재팬(KCON 2016 JAPAN)’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

지난해 9월 7년 만에 두 번째 솔로 미니음반 ‘리얼(#REAL#)’로 컴백해 중국, 대만 등지에서 아시아 투어를 성황리에 마치고 지난 2월 서울에서 앙코르 피날레 콘서트까지 ‘성료’하며 건재함을 알린 전진은 이번 ‘케이콘 재팬’을 통해서도 화려한 퍼포먼스로 일본 팬들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앞서 전진은 오는 4월 3일 도쿄 시나가와 인터시티홀에서 팬미팅을 개최, 가까이에서 팬들을 먼저 만날 계획이다. 전진의 방문 소식에 벌써부터 현지 팬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케이콘 재팬’은 올해로 5년째를 맞은 K팝, K드라마, K뷰티, K푸드 등 한국의 다양한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컨벤션형 페스티벌이다. 이번에는 전진 외에도 2PM, 블락비, 트와이스, 보이프렌드, DAY6 등이 출연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데이드림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