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8월 ‘치인트’ 일본 프로모션 단독 초청…’아시아의 유정선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박해진 치인트 일본 프로모션 단독 초청

‘유정선배’ 박해진의 저력이 일본까지 닿았다.

배우 박해진이 오는 8월 일본에서 진행되는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 프로모션에 적극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박해진은 중국 최대 동영상 공유사이트 ‘요우쿠’에서 진행되는 ‘치인트’ 프로모션에 단독 초청돼 관심을 모은 바 있다. 중국에 이어 일본 역시 ‘치인트’의 방영을 결정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것.

오는 8월 3일 출국 예정인 박해진은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치인트’ 홍보에 톡톡한 역할을 해낼 전망이다. 또한 그는 일본의 ‘치인트’ 팬들을 만나는 팬미팅 자리에도 함께할 것으로 알려져 벌써부터 뜨거운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재 ‘치인트’는 오는 4월, 일본 위성 채널인 Mnet 재팬에서 방영을 앞두고 있다. 방영 기간 중엔 8월에 방영 될 2차 방송사가 결정된다. ‘치인트’ 일본 판권을 구매한 티모재팬의 관계자는 “‘8월 이후의 2차 방송 홍보시기에 맞춰 배우 박해진에게 공식으로 프로모션 참가를 요청했다. 박해진이 이에 흔쾌히 초청에 응해 일본 팬들의 기대감도 클 것”이라고 말했다.

배우 박해진 소속사의 한 관계자는 “한류가 주춤한 일본 내 한국 드라마 시장에 ‘치인트’가 방영된다는 기쁜 소식에 박해진 역시 설레는 마음으로 일본 팬들과의 만남을 고대하고 있다”고 전해 아시아 전역에서 활약을 떨칠 유정선배의 저력을 기대케 하고 있다.

박해진은 오는 4월 23일 오후 5시 올림픽공원 내 SK 핸드볼경기장에서 진행될 ‘박해진의 데뷔 10주년 서울 팬미팅(Park Hae-Jin 10‘s)’을 무료로 개최할 것을 예고해 폭발적인 성원과 관심을 받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더블유엠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