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니 측 “‘마음의소리’ 제작진과 만났지만 결정된 것 無”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걸그룹 EXID 하니가 팬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EXID 하니가 시트콤 ‘마음의 소리’ 제작진과 미팅을 가졌다.

11일 오전, EXID 소속사 관계자는 “하니가 ‘마음의 소리’ 측과 만난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하니가 KBS 시트콤 ‘마음의 소리’에 출연하면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하게 된다.

하니가 제안 받은 역은 조석의 여자친구 최상봉이다. 일명 애봉이로 잘 알려진 이 인물은 조석과 7년의 연애 끝에 결혼에 성공했다. 주인공 조석 역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이광수와 하니가 연인으로 출연할 수 있을 것인지에도 관심이 모인다.

‘마음의 소리’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웹드라마 형식 시트콤. KBS와 제작사 크로스픽쳐스, 포털사이트 네이버가 합작하는 작품이다. 10분 분량의 웹드라마로 10편이 제작되며, KBS 예능국 하병훈 PD와 tvN ‘SNL코리아’ 시리즈를 집필한 이병훈 작가가 참여한다.

‘마음의 소리’는 오는 4월 웹드라마로 선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텐아시아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