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송중기-송혜교, 우르크서 재회 ‘애틋한 눈빛’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중기

‘태양의 후예’ 송중기와 송혜교가 우르크서 재회했다.

10일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연출 이응복, 백상훈, 극본 김은숙, 김원석)에서는 유시진(송중기)과 강모연(송혜교)이 지진이 발생한 우르크에서 다시 만났다.

이날 유시진은 우르크 지진 소식을 듣자마자 서대영(진구)와 함께 파병을 지원한 뒤 우르크로 떠났다.

우르크에 도착한 유시진은 환자들을 치료하던 강모연과 마주쳐 한참동안 서로 애틋한 눈빛으로 바라봤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태양의 후예’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