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더 해피엔딩’ 안효섭, 유인나에 “딱 1년만 기다려” 박력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2016-03-10 22;40;00-vert
‘한번 더 해피엔딩’ 안효섭이 유인나에게 진심을 고백했다.

10일 방송된 MBC ‘한번 더 해피엔딩'(연출 권성창, 극본 허성희)에서는 고동미(유인나)와 안정우(안효섭)의 만남이 그려졌다.

고동미는 참가비 20만원을 내고 선 보는 자리에 나갔다. 하지만 이 사실을 알게 된 안정우는 그 곳에 찾아가, 고동미의 이름표에 선을 긋고 ‘안정우 꺼’라고 쓰고, 고동미의 손을 잡아 끌며그 자리를 빠져나왔다.

이에 당황한 고동미는 “왜 이래? 우리 헤어졌잖아”라며 “난 결혼도 안 할 남자랑 시간 낭비하기 싫어”라고 털어놨다.

안정우는 고동미에게 “딱 1년만 기다려. 어떻게든 해볼 거야”라며 “나중에 간장만 먹고 살게 한다고 뭐라고 하지 말고”라고 말했다.

이에 고동미는 수줍게 웃으며 “난 알아. 너가 된장, 고추장도 먹게 해줄 거라는 걸”이라며 “너보다 괜찮은 사람 없더라고”라고 답했다.

이어 두 사람은 다정하게 선 보는 자리를 빠져나왔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MBC ‘한번 더 해피엔딩’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