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진구, 송중기에 “열 번 찍어 안넘어 가는 사람 없다” 위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태양의 후예

‘태양의 후예’ 송중기와 진구가 한국에서 재회했다.

10일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연출 이응복, 백상훈, 극본 김은숙, 김원석)에서는 파병이 끝난후 한국으로 돌아간 유시진(송중기)과 서대영(진구)가 만났다.

이날 서대영은 유시진에게 “제가 남긴 와인 드셨습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유시진은 “맛은 봤습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서대영은 “혼자 드셨습니까?”라고 물었고, 유시진은 “강 선생이랑 같이 마셨습니다”라며 “휴가때마다 차이는 기분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서대영은 “열 번 찍어 안넘어가는 사람 없습니다”라고 위로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태양의 후예’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