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태런 에저튼 “한국 방문 1년 전부터 기다려…더 오래 머물고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뉴스_00000

할리우드 배우 태런 에저튼이 한국을 처음 방문한 소감을 밝혔다.

10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영화 ‘독수리 에디’의 할리우드 배우 태런 에저튼이 출연해 한국을 방문한 소감을 밝혔다.

이날 손석희 앵커는 태런에게 “이번이 첫 한국 방문인데 하루밖에 머물지 않는다. 서운하지는 않냐”고 물었다.

이에 테런은 “그렇다. 여기 오기를 일 년이나 기다렸다. ‘킹스맨’이 큰 성공을 거두었기 때문. 그래서 다음 ‘킹스맨2’가 개봉할 쯤에 다시 와서 더 오래 머물고 싶다”고 답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JTBC ‘뉴스룸’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