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남궁민, 故 최진실 덕분에 데뷔한 사연 공개 ‘궁금증 증폭’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남궁민

남궁민이 고(故) 최진실과의 인연을 고백했다.

KBS2′해피투게더3′(이하 ‘해투’)의 10일 방송은 ‘해치지 않아요’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고의 ‘악역군단’ 남궁민-박하나-조은숙-김민경이 출연해 화끈한 토크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강탈할 예정이다.

특히 남궁민은 고 최진실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했는데, 그는 “단역 생활을 하던 시절 최진실 선배와 CF를 찍은 적이 있다. 이후 최진실 선배의 추천으로 시트콤 데뷔를 했다”며 감사의 마음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남궁민은 “연기를 못해서 감독님들께 쌍욕을 많이 먹었다”면서 신인시절 발연기 굴욕담을 털어놔 관심을 모았다.

또한 남궁민은 신인시절 자신을 꾸짖었던 감독들을 향해 ‘남규만’ 버전으로 감사 인사를 남겨 현장 모든 이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남궁민이 출연하는 ‘해피투게더3’는 10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해피투게더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