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티헌터> 진혁 PD “날 믿고 따라와준 이민호, 박민영 고맙다”

<시티헌터> 진혁 PD “날 믿고 따라와준 이민호, 박민영 고맙다”
SBS 의 연출자 진혁 PD가 자신을 믿고 출연해준 이민호와 박민영 등 주인공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진혁PD는 6일 SBS 홈페이지에 “2010년에 를 끝내고 난 뒤 당시 을 끝낸 이민호씨에게 ‘다음 작품 같이 해보자’고 제안한 적이 있는데, 이때 민호씨가 의 시놉시스나 대본이 없는 상태인데도 흔쾌히 따라줘서 무척 고마웠다”며 “ 박민영씨의 경우도 내 말만 믿고는 유도 등 무술 연습을 위해 땀을 흘려왔다. 역시 감사한 마음”이라며 말했다.

이어 진혁 PD는 극중 이민호와 정면 대립 중인 김상중에 대해서는 “상중 선배는 촬영장에 찾아가서 직접 출연을 부탁드렸는데, 그 자리에서 오케이해주셔서 감사했다”며 “이 덕분에 수중 거수경례하는 장면을 포함해 좋은 장면을 많이 만들어 낼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진혁 PD는 이광수를 캐스팅할 당시를 떠올리며 “몇개월 전에 ‘동이’를 마친 배수빈씨와 한효주씨를 만날 기회가 있었는데 그때 둘이서 이광수씨를 소개시켜주더라”며 “그러다 속의 고기준 캐릭터를 찾는데 광수씨가 떠올라 ‘딱이다’ 싶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현재 극의 중심을 잘 이끌어주고 있는 중견연기자과도 이미 인연을 맺어왔다”고 공개한 진혁PD는 “를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통쾌함과 더불어 도시 속에서 살고 있는 가족과 대안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게 드라마 의도였다”라며 “지금까지 사랑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리고, 나머지 방송분에서도 최선을 다해 제작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 제공. SBS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