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윤손하 “남편 팔에 ‘윤손하 영원히 사랑해’ 아랍어 문신”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윤손하

윤손하가 남편과의 남다른 금슬을 과시했다.

10일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 출연한 윤손하는 “남편의 팔에 ‘윤손하 영원히 사랑해’라는 문신이 있다”고 밝혔다.

이날 녹화에서 윤손하는 “남편 팔에 ‘윤손하 영원히 사랑해’라는 아랍어로 된 문신이 새겨져 있다”고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고. 이에 MC 김원희는 패널로 출연한 개그맨 최국에게 어떤 문구를 문신으로 새기고 싶냐고 질문했고, 최국은 “영어가 아닌 신비로운 문자로 ‘환생’이라고 새기고 싶다”고 밝혔다.

성대현은 “환생을 원한다는 것은 이번 생은 완전 망쳤다는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는 한편 “내가 문신을 새긴다면 스피드로 새기겠다. 빨리 이번 생을 마감하고 싶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폭소케했다는 후문이다.

‘자기야-백년손님’은 10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