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윤소희 “‘기억’ 통해 연기 성장했으면”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윤소희

배우 윤소희가 작은 바람을 내비쳤다.

10일 오후 2시 서울 왕십리 디노체 컨벤션에서 열린 tvN ‘기억'(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의 제작발표회에서 윤소희는 “‘기억’을 통해 성장할 수 있었으면”이라고 소망을 밝혔다.

윤소희는 이날 잊고 싶지 않은 기억으로 “촬영장에서 선배님들과 함께 연기한 순간을 모두 기억하고 싶다”며 “그때 당시에 느끼는 것과 배우는 것들이 많다. 시간이 지나가면 잊어버리더라. 그 배움을 기억해서 ‘기억’이 끝난 후 한 층 더 성장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소원했다.

‘기억’은 알츠하이머를 선고받은 로펌 변호사 박태석(이성민)의 남은 인생과 가족애를 그린 드라마로, 오는 18일 오후 8시 30분에 첫 방송 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