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몽선생’ 서신애 “왕따 당하는 연기…감정 기복 보여주려 노력”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서신애

배우 서신애가 왕따를 당하는 학생 역에 도전했다.

10일 오후 웹드라마 ‘악몽선생’의 제작발표회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현문섭 감독과 배우 엄기준, 김소현, 이민혁, 서신애, 김다예, 장경업, 김지안, 학진이 참석했다.

서신애는 극중에서 반 친구들에게 투명인간 취급을 당하는 김슬기 역을 맡았다. 이날 서신애는 “어떻게 해야 왕따를 당하는 학생을 잘 표현할 수 있을까 많이 고민했다. 감독님과 의논을 많이 했다”며 “감정 기복이 심한 역할인데, 그 부분을 잘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웹드라마 ‘악몽선생’은 사립 요산고등학교 2학년 3반에 새로운 임시 담임으로 찾아온 한봉구(엄기준)가 반 아이들을 기이한 환상의 세계로 끌어들이며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3스릴러 학원물로, 오는 14일 오전 10시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첫 회가 공개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