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김지수 “알츠하이머 연기 해보고파”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김지수

배우 김지수가 알츠하이머 연기에 욕심을 내비쳤다.

10일 오후 2시 서울 왕십리 디노체 컨벤션에서 열린 tvN ‘기억'(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의 제작발표회에서 김지수는 “개인적인 욕심으로는 알츠하이머에 걸린 역할을 해보고 싶었다”라며 속마음을 밝혔다.

알츠하이머에 걸린 박태석(이성민)의 아내 서영주 역할을 맡은 김지수는 “박태석의 역할이 욕심이 나긴 했지만, 알츠하이머에 걸린 남편을 바라보는 여자의 심정도 궁금하더라”라며 역할을 택한 이유를 말했다.

김지수는 “서영주는 남편 하나만 바라보던 여자다. 남편의 병 때문에 서영주가 무너지는 모습도 관전 포인트가 되지 않을까 싶다”라며 “서영주를 통해 시청자분들께 많은 감정을 전달해드릴 수 있을 것”이라며 역할을 설명했다.

‘기억’은 알츠하이머를 선고받은 로펌 변호사 박태석의 남은 인생과 가족애를 그린 드라마로, 오는 18일 오후 8시 30분에 첫 방송 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