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몽선생’ 엄기준 “선생님 역할만 두 번째”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엄기준

배우 엄기준이 ‘악몽선생’으로 두 번째 선생님 연기에 도전한다.

10일 오후 웹드라마 ‘악몽선생’의 제작발표회가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현문섭 감독과 배우 엄기준, 김소현, 이민혁, 서신애, 김다예, 장경업, 김지안, 학진이 참석했다.

이날 엄기준은 “선생님 역할만 두 번째다. 내가 맡은 한봉구가 미스터리한 선생님이라고는 하는데 잘 모르겠다. 직접 확인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엄기준은 2011년 방영된 KBS2 ‘드림하이’에서 예술고등학교 교사로 열연을 펼쳤다.

웹드라마 ‘악몽선생’은 사립 요산고등학교 2학년 3반에 새로운 임시 담임으로 찾아온 한봉구(엄기준)가 반 아이들을 기이한 환상의 세계로 끌어들이며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3스릴러 학원물로, 오는 14일 오전 10시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첫 회가 공개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